댓글 0조회 수 11875추천 수 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많이 배웠다고 세상일이 뜻대로 풀리는건 아니다 SSI_20041011171858.jpg

여러 나라를 떠돌아다니며 방랑 생활을 하던 공자가 아차하는 사이에 실수를 저질렀다 그가 타고 다니던 말이 농부의 밭으로 들어가 농작물을 망쳐 버린 것이다. 이에 화가난 농부가 아무 말도 하지 않고 그 말을 끌고 가 버렸다. 공자가 제자들에게 물었다. "누가 가서 말을 되찾아오겠느냐?" "제가 가서 찾아오겠습니다." 평소에 말주변이 좋다는 제자 자공이 선뜻 나섰다. 그러자 마부도 함께 나서서 말했다. "아닙니다. 이 일은 제가 말을 잘 지키지 못해서 생긴 일이므로 제가 찾아오겠습니다." "그래도 자공이 가는 것이 좋을 것이다." 공자의 이 말에 자공이 어깨를 으쓱이며 농부에게 다가갔다. 그런데 자공이 아무리 입이 닳도록 빌고 설득해도 농부가 말을 되돌려 주지 않는 것이었다. 그렇다고 농부의 손에 잡혀 있는 말고삐를 강제로 빼앗아 올 수도 없는 일이어서 자공은 맥빠진 모습으로 그냥 되돌아왔다. 이번에는 마부를 내보냈다. 마부가 웃으며 다가가 농부에게 말했다. "당신이나 나나 다같은 농부가 아니오? 내가 깜빡 조는 사이에 말이 밭으로 들어갔으니 이해하시구려." 마부의 이 말에 농부가 허허 웃더니 군말 없이 말을 되돌려 주었다. 유유상종이라 하여 사람들은 같은 무리끼리 어울리는 경향이 있다. 서로 동병상련의 감정을 느껴 쉽게 동정하고 이해하고 공감하기 때문이다. 이 경우에도 선비인 자공보다 배우지 못한 마부가 더 쉽게 문제를 해결할 수 있었던 것도 바로 그런 이유에서였다. 자공이 마부와 똑같은 말을 해도 농부는 그 부탁을 들어주지 않았을 것이다. 자공의 선비 복장과 말투에서 농부는 이미 거부감을 느끼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공자는 왜 처음부터 마부를 보내지 않고 자공을 보냈을까? 공자가 마부를 먼저 보내면 자공은 속으로 불만을 품을 것이다. 자기도 그 정도의 일은 쉽게 해결할 수 있다는 자만에 서운한 감정을 품을 것이다. 공자는 자공이 실패함으로써 자신의 능력에도 한계가 있다는 사실을 알게 했고, 또한 대하는 상대에따라 사람마다의 역할이 따로 있다는 것을 가르쳤던 것이다. 많이 배웠다고 세상일이 뜻대로 풀리는 것은 결코 아니다. 마음 속의 교만을 없애야 하는 것은 기본이고, 다양한 사람들과 어울릴 때 만사가 보다 쉽게 해결된다. 마음 속의 교만을 없애야 하는 것은 기본이고, 다양한 사람들과 어울릴 때 만사가 보다 쉽게 해결된다. 그렇지 않고 문제를 너무 가볍게 보고 아무렇게나 행동하면 예상치못한 곳에서 번번이 고전할 것이다. 많이 배운 사람일수록 이 점을 명심해야 한다.

글 ㅡ 황필상 박사


자유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2 어느 부모가 자식에게 쓴 편지|  image [레벨:11]삼정 2015.04.10 13278
21 파도를 훔친 바다   [레벨:11]삼정 2011.12.08 13718
20 자신의 컴퓨터가 남자인지 여자인지 구별하는방법   [레벨:11]삼정 2011.01.09 12996
19 즐거운 추석 보내세요   [레벨:11]삼정 2010.09.23 13047
18 이렇게 사시면 ...의사들 굶어요  fileimage [레벨:11]삼정 2010.09.11 13030
17 추억의 스잔나   [레벨:11]삼정 2010.05.29 11941
16 추억의 음악   [레벨:11]삼정 2010.05.29 11918
15 택배 싸게 보내는 법   [레벨:11]삼정 2010.01.22 12957
14 떡실신.....펌글   [레벨:11]삼정 2009.03.19 11930
13 성탄절(聖誕節)이 아니라 성탄일(聖誕日)입니다.   [레벨:11]삼정 2008.12.23 11857
12 구글지도 테스트   [레벨:11]삼정 2008.12.01 11942
11 ♣ 가을 바람 편지 ♣  fileimage [레벨:11]삼정 2008.11.14 12399
10 국내가요 저작권 주요 단속대상   [레벨:11]삼정 2008.11.02 12988
9 화장실 변기 뚜껑,꼭 내리고 물내리세요!   suny 2008.10.31 12763
8 시월의 마지막 날이군요....   [레벨:11]삼정 2008.10.31 11881
» 많이 배웠다고 세상일이 뜻대로 풀리는건 아니다  image [레벨:11]삼정 2008.10.26 11875
6 술한잔에~~사랑타령  fileimage [레벨:11]삼정 2008.10.25 11814
5 진정 아름다운 사람   [레벨:11]삼정 2008.10.25 11772
4 해운대에서,,,,,   [레벨:11]삼정 2008.10.25 12596
3 오시는 길   [레벨:11]삼정 2008.10.25 11767
Board Pagination ‹ Prev 1 2 Next ›
/ 2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