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11.14 19:26

♣ 가을 바람 편지 ♣

댓글 0조회 수 11996추천 수 0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이전 문서

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가을 바람 편지 ♣

a.gif  

      꽃밭에서 불어오는 가을바람은
      코스모스 빛깔입니다.
      코스모스 코스모스를
      노래의 후렴처럼 읊조리며
      바람은 내게 와서 말합니다.

      나는 모든 꽃을 흔드는 바람이에요.
      당신도 꽃처럼 아름답게 흔들려 보세요.
      흔들리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아야
      더욱 아름다워질 수 있답니다!

      그러고 보니
      믿음과 사랑의 길에서 나는
      흔들리는 것을 많이 두려워하면서
      살아온 것 같네요.

      종종 흔들리기는 하되
      쉽게 쓰러지지만 않으면
      되는데 말이지요.

      아름다운 것들에
      깊이 감동할 줄 알고
      일상의 작은 것들에도
      깊이 감사할 줄 알고
      아픈 사람 슬픈 사람
      헤매는 사람들을 위해
      많이 울 줄도 알고
      그렇게 순하게 아름답게 흔들리면서
      이 가을을 보내고 싶습니다.


      산에서 불어오는 가을바람은
      단풍나무 빛깔입니다.
      어떻게 모든 사람을
      골고루 다 사랑할 수 있을까
      고민에  빠져 있는 나에게

      사랑에 빠진 소녀처럼
      붉은 뺨을 지닌 바람이
      내게 와서 말합니다.

      무어든 너무 잘하겠다고
      욕심부리지 마세요.
      사람들의 눈을 잘 들여다보면
      그가 원하는 것을 알 수 있고
      사랑하는 법을 배울 수 있답니다!'
      그래서 이 가을엔
      '사랑한다'는 말을
      함부로 쓰지 않고 아껴두기로 합니다.

      나를 의심하고 오해하고
      힘들게 하는 한 사람에게
      성을 내고 변명하기 보다
      침묵 속에 그를 위해 기도하며
      끝까지 우정과 신뢰의
      눈길을 보낼 수 있을 때,
      내가 환히 웃게 해 주고

      그에게 화해의
      악수를 청할 수 있을 때,
      나는 비로소
      사랑이란 단어를 자신 있게
      쓸 수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바다에서 불어오는 가을바람은
      투명한 하늘빛을 닮았습니다.

      문득 어머니가 그립고
      어릴 적 동무들을 보고싶어하는 나에게
      어디선가 들어본듯한 다정한 목소리로
      바람이 말을 건네옵니다.

      언제나 그렇게 그리움이 많으시니
      이별도 갈수록 힘들겠군요!
      그러면 슬픔도 많아질테니 걱정입니다.

      잠시 머물다 지나가는
      바람의 존재를 자주 묵상해 보세요.
      충고는 고맙지만 그래도 이 가을엔
      내가 슬퍼서 자꾸 울게 되더라도
      더 많은 그리움을 키우려고 합니다.

      세상에 존재하는 모든 것들을
      너무 많이 사랑 해
      언젠가는 마침내 올
      지상에서의 이별이 힘들더라도

      이 가을엔 사람과 삶에 대한
      그리움을 멈추지 않는
      용기를 지니려고 합니다.
      내 안에서 불어오는 가을바람은
      무어라 이름 지울 수 없는 빛깔입니다.




      하얀 나비와 노란나비의
      중간 쯤일 것 같은 빛,
      어쩌면 슬픔을 닮은 눈부신 빛.

      바람은 나에게 자꾸만 속삭이네요.
      이제는 진정 서늘해져야지요.
      가벼워져야지요.

      다른 존재를 부수어버리는
      죽음의 바람이 아니라
      키우고 익히는 생명의
      바람이 되어 멀리 떠나야지요.'

      나는 이제 어디로 숨을 수도 없네.
      혼자서 생각하며 내 안에서
      불어오는 바람의 목소리를 듣고 또 듣습니다.
      이 가을을 한껏 겸허하고
      성실하게 살지 않으면
      내 안의 바람이 가만 있지 않을 것 같아
      조심스럽고 슬그머니 겁이 납니다.

      이제 내가 사랑하는 당신에게서
      불어오는 가을바람은 어떤 빛깔일까요?

      담백한 물빛?
      은은한 달빛?
      아니면 향기롭게 익어가는 탱자빛?
      터질듯한 석류빛?

      무슨 빛깔이라도 좋으니
      아름답게 가꾸시고 행복하시고
      제게도 좀 보내주실래요?

      우리 모두 바람 속에
      좀 더 넓어지고 좀 더 깊어져서
      이 가을이 끝날 때 쯤 다시 만나요.

      - 이해인 수녀님 -



자유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2 어느 부모가 자식에게 쓴 편지|  image [레벨:11]삼정 2015.04.10 12836
21 파도를 훔친 바다   [레벨:11]삼정 2011.12.08 13262
20 자신의 컴퓨터가 남자인지 여자인지 구별하는방법   [레벨:11]삼정 2011.01.09 12582
19 즐거운 추석 보내세요   [레벨:11]삼정 2010.09.23 12582
18 이렇게 사시면 ...의사들 굶어요  fileimage [레벨:11]삼정 2010.09.11 12548
17 추억의 스잔나   [레벨:11]삼정 2010.05.29 11528
16 추억의 음악   [레벨:11]삼정 2010.05.29 11526
15 택배 싸게 보내는 법   [레벨:11]삼정 2010.01.22 12586
14 떡실신.....펌글   [레벨:11]삼정 2009.03.19 11571
13 성탄절(聖誕節)이 아니라 성탄일(聖誕日)입니다.   [레벨:11]삼정 2008.12.23 11480
12 구글지도 테스트   [레벨:11]삼정 2008.12.01 11559
» ♣ 가을 바람 편지 ♣  fileimage [레벨:11]삼정 2008.11.14 11996
10 국내가요 저작권 주요 단속대상   [레벨:11]삼정 2008.11.02 12508
9 화장실 변기 뚜껑,꼭 내리고 물내리세요!   suny 2008.10.31 12385
8 시월의 마지막 날이군요....   [레벨:11]삼정 2008.10.31 11493
7 많이 배웠다고 세상일이 뜻대로 풀리는건 아니다  image [레벨:11]삼정 2008.10.26 11467
6 술한잔에~~사랑타령  fileimage [레벨:11]삼정 2008.10.25 11488
5 진정 아름다운 사람   [레벨:11]삼정 2008.10.25 11451
4 해운대에서,,,,,   [레벨:11]삼정 2008.10.25 12254
3 오시는 길   [레벨:11]삼정 2008.10.25 11464
Board Pagination ‹ Prev 1 2 Next ›
/ 2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